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군대에서 영창갔던 썰.ssul

0 1,379
영창.jpg

선3줄요약
1.군대가서
2.영창가면
3.좆같다.
 
고추안선지 오래된 96군번 아재다. 2X사단 본부 간부식당에서 근무했다.(투스타~하사관)
 
당시 나는 제대3개월남은 말년이었는데,그때 존나 어리버리한 신병이 들어온다.
생긴거는 갈갈이(박준형?)처럼 생겼는데 체형이 멸치.그냥 어디 산골에서 칡뿌리캐고 있었으면 어울릴 얼굴이었다.
 
간부식당은 사병식당과는 다르게 위생등 신경쓸일이 많았고 당연히 빠따는 기본이었다.(조리용삽으로 처맞음,미개 ㅁㅌㅊ?)
신병의 실수에 처음엔 봐주던 일병애들이 일게이들 떡밥물듯 존나 잡기 시작하더라. 안됐다는 맘이 들면서도 어쩔수 없는 부분도 있었지.
 
나는 조리에선 손을 떼고 사단장과 영관급(대령~소령)테이블에만 나가는 과일이나 깎고 그랬던 시기였고
가끔 식재료준비차 시장나가는 봉고타는게 유일한 낙이었다. 사제식재료 ㅍㅌㅊ?
 
하루는 신병이 경유(조리할때 쓰는 동력버너용)를 만진 손으로 두부박스를 옮기다가 처맞기 시작하더라.
그만해라하고 있는데 마지막으로 일병하나가  <사꾸>라고 국풀때쓰는 조금큰국자로 고놈 머리를 말그래로 통! 하고 쳤다.
근데 국자가 좀 무겁고 끝이 부드럽지 않고 좀 두꺼운 쇠자같은 느낌이라 고놈머리에 1cm 정도 상처가 난기라.
머리카락이나 길었으면 쉴드가 됐을텐데 신병이라고 7mm바리깡으로 잔디정리를 해놔서 찢어진거지. 
고무통앞 슨상마냥 눈물을 뚝뚝 흘리는데, 내실로 데리고가서 후시딘 발라주며 "좀 참아,금방 적응된다. 그리고 쟤네도 너 미워서 그런것 아냐."라며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했었지.
 
그로부터 2주후! 점심준비하는거 참견하며 디저트로 낼 요플레를 두개째 까먹고 있는데
본부대장(소령)이 "XXX(내이름)! XXX이새끼 어딨어?"하며 문제인 눈깔뒤집힌꼴로 씩씩대고 들어오더라.
"너 이새끼 영창갈줄 알어! 애를 머리통을 찢어놔?"
"에? 대장님? 무슨 말씀입니까?"
"너 임마 ㅇㅇㅇ이 머리통 찢어진거 못봤어?"
"봤지 말입니다. 약도 발라주고 어제도 씻기면서 봤는데 다 나았는데 말입니다?"
"어쨌든 너이새끼 소원수리 들어가서...."
 
알고보니 그신병 외할아버지가 스타라더라. 원인지,투인지는 몰라도 뭐 제대로 재수없게 걸린거지.
나야 식당에서 최고참이니까 당연히 가는거고 +때린놈+같이 때린놈+보고만 있던놈 뭐그냥 다 영창보낼 기세더라.
우리 선임하사가 애들 다빼가면 밥 어찌합니까? 했는데 대장曰 "알아서해." (근데 다 알아서 되는게 군대다.나중에 테니스병,영선반,사병식당애들까지 다 불러서 돈까스를 만드는데 소스만드는법 모른다고 영창에 있는 나에게 물어보러 오더라 씨발ㅋㅋㅋㅋ)
 
처음에 영창에 들어가는데..야 기분 좆같더라.
 
난 총45일을 있었는데 30일은 형이 결정되지 않은 미결수로, 15일은 형을 받고 있었다.
미결수라는게 참 좆같은게 기일이 결정된게 아니라 언제까지 있어야 할지 모른다는거다. 아는게이 있으면 알려줘라 20년만에 궁금증 좀 풀어보자.
 
창살은 11자가 아니고 #모양으로 김태희머리도 못빠져나가게 작았다.
복도에서 방으로 들어갈때 4명이 들아가면 처음들어가는새끼가 "하나"외치고 순서대로 외치고 마지막놈은 "넷,번호끝!"하고 들어가고 노역이나,샤워등 나와야 할때도 마찬가지.
변기는 방 안에있고 똥,오줌 할것없이 앉아서 싼다. 높이가 앉았을때 자지만 안보일정도.
다른 수형자들 있는상태로(물론 변기는  뒤쪽이라 정면으로 보이진 않지만) 소리는 소리대로 냄새는 냄새대로 풍기고...키야~ 같은걸 처먹어도 어떤새끼는 홍어가게주인이 실수로 안꺼낸 3년된 홍어마냥 냄새가 나고 어느새끼는 냄새가 거의 안나고..웃기더라. 
게다가 씻으라고 있는 세면대가 하필 망가져서 바닥에 주저 앉았는데 그상태로 세수 양치 다 했다. 세면대가 주저앉아 기울었으니 물이 담기면 얼마나 담기겠노? 거기에 엎드려서 씻는거다. 발씻는건 2주에 한번. 샤워때. 
샤워는 외부(쉽게생각해서 옥상에서)에서 눈맞으며 했다.
인권? 진짜 인권같은 소리는 자슨민 보지에다 대고 해라.
 
그리고 아무것도 안하는날(노역없는날)엔  아무것도 안하는데 씨발 배는 왜그리 고픈지.
복도에서 그날 짬번이 식판에다 밥,국,반찬 담아서 = 모양의 배식구멍으로  넣어주면 그걸 또 개꿀맛으로 맛있게 처먹는다.
숟가락이 모자라게 오면 먼저처먹은놈 숟가락 닦아서 먹음.
 
옆사람과 바로 붙어서 잘 정도로 좁았는데 더 좆같은건 양계장의 닭마냥 밤새 불을 켜놓는다는거다.
게다가 나는 옆으로 누워야 잠이 오는데 옆으로도 못 눕게하고.
 
계급장 빤히 보여도 어차피 헌병대애들 그런거 신경안쓰고 "말년새끼가 잘한다"하고 놀린다.씹새끼.
나 제대하던날 그새끼 위병소에서 근무하더라. 날 보더니 씩 웃으면서 "XXX병장님 고생 많으셨습니다."하며 경례하는데 와...막내한테 치욕적 비난받고 자리에서 내려오는 오야붕 느낌이 이럴까..싶더라. 물론 난 븅신이었으니까.패스.
 
같이 수감된 병들은 다 죄목으로 관등성명을 댔다.
헌병이 "야"하고 부르면
"예,근무이탈!"
"예,폭력행위!"식으로 답한다. 나도 폭력행위.
한새끼는 탈영해서 1년동안 여친이랑 도망다니다 잡힌경우더라. 그새끼 러브스토리 멋졌음.
 
하루는 부모님이 면회를 오셨는데 고무신신고 면회장으로 연병장을 가로질러 가는데 수정(수갑)을 면회실 앞에서 풀어준다.
근데 한겨울에 고무신끌고 오는게 면회객들에게 보인다.ㅋㅋㅋㅋ
부모님은 양념반 후라이드반 해서 10갠가 사오셔서 헌병대에 나눠주는데 이새끼들 됐습니다,하면서 한쪽에 쌓아놓더라.ㅎㅎ
엄만 대놓고 울며 "네가 때린것도 아니라며"라고 김치냄새 풍기시고 아빤 좀만참어 하시며 울음참으시는것 같더라.
실시간 핫이슈

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BEST
번호 제목 조회
2795 음란물 천국 'AVSNOOP' 운영자 8억원에 사이트 처분하려다 덜미 1917
2794 [리얼팩트폭력] av x눕 운영자가 검거된 과정.ssul bye_avsnoop 1071
2793 그것이 알고 싶다.E944.검정 미니스커트 여인의 비밀, 모텔 살인 미스터리. 성매매 스폰 버려진 그녀 1506
2792 avsnoop 운영자 구속 썰 2589
2791 [[혐오자료]]룸싸롱에서 일해본 후기. 3958
2790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3부 2180
2789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2부 2204
2788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1부 5636
2787 미x뇬이랑 ㅅㅅ한 썰 2665
2786 첫사랑에게 고백 하러갔다가 개 병신된 썰.SSUL 1461
열람중 군대에서 영창갔던 썰.ssul 1380
2784 찐따였던 내가 철권 잘했던 썰.ssul 1114
2783 18:18 미팅 나갔다가 현실을 깨달은 썰.sad 1278
2782 내가 경험한 일본인 성격 분석한 썰.ssul 1307
2781 방금 멍청한 편의점 알바 썰.ssul 1111
2780 97년도에 빅맥먹고 충격받은 썰.ssul 댓글1 1225
2779 초딩때 인형으로 토네이도스윙하다가 아빠한테 걸린썰 1040
2778 좆찐따여중딩이 서러워서 글로 풀고가요 1166
2777 중딩때 나혼숨 한썰 댓글1 1253
2776 이태원 트랜스 ㅈㄱ 한 썰 1525
2775 누나 친구랑 섹스한썰 댓글1 2436
2774 할머니집에서 있던 일 써봄 1132
2773 결혼 생각했던 여친 섹파로 생각하기로 결심한 썰.ssul 1641
2772 (지식인펌)답없는 여중생과 살벌한 초딩들 ssul 1144
2771 클럽에서 괜찮은 놈 찾은썰2 1164
2770 클럽에서 괜찮은 놈찾은 썰 1254
2769 남친 유혹한 썰 1135
2768 모살 유방빨아본썰 1478
2767 방금 개 딸 쳐주다 걸린 썰.ssul 1341
2766 초6때 친구 자지빨은썰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