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오피 실장일 할때 썰 - 2. 밥먹다가 여자애한테 대딸받은 썰

0 525
쉬는시간에 심심해 바로 2탄 쓸란다.
다시한번 맹세컨데
주작이 1%라도 있으면
우리 어머니 동맥 내 손으로 찢는다.
--------------
떡장사라는게 불경기가 없다는 소리는 들어봤을거임.
전 글에서 썼지만 명절당일은 제외.
그리고 1주일 단위로 보자면
화요일, 목요일이 손님이 없다.
여튼 2년전 이야기라 정확한 요일은 기억나지 않지만 화요일이나 목요일쯤 이었을 것임.
원래 낮 1시부터 영업을 시작하기에
점심은 건너뛰는게 다반사임.
근대 그 날은 손님이 없는 날임을 알고 있기에 점심밥을 해결하기로 하고, 출근해서 지 방에서 쉬고 있던 오피년 한명에게 톡을 날림.
나: 혜진아 밥먹을래?사무실로 와 내가쏨
혜진:ㅇㅅㅇ 고고
덮밥같은거 시켰던 걸로 기억남.
덮밥이 어떤음식인지 모르는애는 없을거야. 그치?
그거 먹다가 흘리면 뒤처리짜증남.
여튼 내가 먹다가 한숟가락분량을 흘림.
난 원래 쌀은 버리지않거든?
농민의 귀한 땀이 어쩌구저쩌구니까.
그냥 손으로 대충 주워먹었는데, 그걸 본 혜진이가 날 찰싹때리는거임
혜진:오빠! 더럽게 그걸 왜 주워먹어!
나:나 원래 음식버리는거못봐. 왠만하면 주워먹음
그니까 혜진년이 실실 쪼개더니 덮밥에 들어있던 슬라이스 양송이버섯을 손으로 짚어올리더니 지 허벅지 위에 떨굼.
깜빡하고 말 안햇는데
여자애들은 일할때 홀복이라는걸 입거든?
그냥 짧은 원피스야. 똥꼬치마급.
여튼 홀복입고 있는 년이 안그래도 궁디가 보일까말까한데 허벅지에 손수 음식물을 올리니 꼴림ㅆㅅㅌㅊ
버섯 올려놓고 실실쪼개면서
혜진:그럼 이것도먹어봐!
이러는거임.
원래 나는 내가 데리고 있는 여자애들 왠만하면 손 안대.
왜냐하면 하루에 수십명의 남자들이 손데고 가는걸 빤히 지켜보고 있는데. 별로 땡기지 아니하다.
그리구 여자애들을 일종의 물건이라고 보며 오래 오피일을 하다보니 별 감흥없음
근대 그 왜 잇자나
일본에서 나체녀 위에 회 올려서 먹는거.
그거 패티쉬느낌이라 내 똘똘이 반응오는거지.
여튼 아무렇지 않게 허벅지에 손 대서 버섯 주워먹으니까 꺄르르좋아하는 업소년.
이년하고 밥을 몇번을 먹엇는데 들이대는건 처음임. 그거 기분 꽤 요상하다.
계속 버섯을 무릎에도 올리고
고기를 발목에도 올리고
사무실에 놓고 먹는 박하사탕을 쇄골에 올리고
계쇡 장난치는거임.
난 그걸 족족 먹고잇고.
혜진:그렇게 먹으면 맛잇냐?더러워~
나:더 맛잇어. 니도 먹어봐
나도 장난친답시고 내 소중이 위에 박하사탕 올려놈.
(반바지 입고잇엇으니 오해ㄴ)
이년이 망설임도 없이 박하사탕을 먹는데
손으로 가져가는게 아니라 장난친다고 바로 입을 가져다댐.
얼굴이 내 둔부로 오는데 그냥 냅둠.
나도 원하고 잇거든♥
서로 그렇게 장난 치다가보니 전화가 옴.
손님전화임.
2시에 혜진이 예약잡힘.
그때 한 십분?이십분? 여유가 없엇음.
혜진이한테 얼른 방가서 준비마저하라고 지시.
나도 일어나서 전화 한 이 손님새끼가 혹시 단속반일지도 모르니 조회해봐야함.
혜진:지금온대?
나:아니. 2시에 온대. 아직 시간좀잇어
혜진:나 올라가서 준비좀할게~
일어나서 나가려는거 잠깐 기다리라고 시간끌다가 물빼고싶다고 얘기꺼냄.
곧 손님받아야하는데 말도안되는소리 하지말라구 퇴짜맞음.
계속 징징댐.
손에 럽젤 발라서 대딸 받는데, 자기 홀복에 묻히면 죽여버린다고 협박하길래 발사직전 내가 스스로 마무리함.
이번역시 쉬는시간이 끝나가는 바람에 막판에 와서 막 휘갈겨씀ㅈㅅ
담에 시간내서 제대로씀
실시간 핫이슈

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BEST
번호 제목 조회
2795 음란물 천국 'AVSNOOP' 운영자 8억원에 사이트 처분하려다 덜미 1925
2794 [리얼팩트폭력] av x눕 운영자가 검거된 과정.ssul bye_avsnoop 1074
2793 그것이 알고 싶다.E944.검정 미니스커트 여인의 비밀, 모텔 살인 미스터리. 성매매 스폰 버려진 그녀 1516
2792 avsnoop 운영자 구속 썰 2599
2791 [[혐오자료]]룸싸롱에서 일해본 후기. 3973
2790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3부 2196
2789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2부 2215
2788 오피실장하다 서울구치소 갔다온 썰 1부 5656
2787 미x뇬이랑 ㅅㅅ한 썰 2674
2786 첫사랑에게 고백 하러갔다가 개 병신된 썰.SSUL 1465
2785 군대에서 영창갔던 썰.ssul 1383
2784 찐따였던 내가 철권 잘했던 썰.ssul 1117
2783 18:18 미팅 나갔다가 현실을 깨달은 썰.sad 1282
2782 내가 경험한 일본인 성격 분석한 썰.ssul 1313
2781 방금 멍청한 편의점 알바 썰.ssul 1115
2780 97년도에 빅맥먹고 충격받은 썰.ssul 댓글1 1227
2779 초딩때 인형으로 토네이도스윙하다가 아빠한테 걸린썰 1043
2778 좆찐따여중딩이 서러워서 글로 풀고가요 1168
2777 중딩때 나혼숨 한썰 댓글1 1257
2776 이태원 트랜스 ㅈㄱ 한 썰 1530
2775 누나 친구랑 섹스한썰 댓글1 2444
2774 할머니집에서 있던 일 써봄 1134
2773 결혼 생각했던 여친 섹파로 생각하기로 결심한 썰.ssul 1645
2772 (지식인펌)답없는 여중생과 살벌한 초딩들 ssul 1146
2771 클럽에서 괜찮은 놈 찾은썰2 1167
2770 클럽에서 괜찮은 놈찾은 썰 1262
2769 남친 유혹한 썰 1136
2768 모살 유방빨아본썰 1487
2767 방금 개 딸 쳐주다 걸린 썰.ssul 1342
2766 초6때 친구 자지빨은썰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