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최대규모 성인사이트 적발, 회원 73만명 ‘여친과 은밀한 영상까지’

이카루스 3 12,917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최근 14년간 운영돼 온 국내 최대 성인 사이트 소라넷이 폐쇄됐다는 소문이 돌면서 네티즌들이 술렁였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광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2일 성인사이트를 운영해 회원들이 음란물을 유포하도록 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박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아내 또는 여자친구의 음란 사진, 동영상을 유포하거나 파일공유 프로그램인 ‘토렌트’를 통해 입수하는 방법으로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다.

이에 따라 운영자 박씨는 물론 회원 21명도 입건됐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성인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아내ㆍ여자친구 갤러리 등을 개설해 회원들이 음란물을 공유한 혐의다. 운영자 박씨는 이를 중개하면서 4억7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성인 사이트(F코리아)는 73만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성인사이트로는 가장 큰 곳 중 하나로 꼽힌다. 정회원은 2만8000원, VIP 회원은 월 3만2000원의 회비를 내고 성인 영상물과 화보 등을 제공받는 식이다.

이번 적발에서는 아내와의 성행위 장면을 촬영해 유포한 목사, 여자 친구의 신체부위를 찍은 사진작가, 이혼 소송 중인 아내의 명의로 회원 가입해 여성행세를 하거나 사진 촬영에 필요하다며 속옷, 스타킹을 협찬받은 사례도 있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경찰은 또 F코리아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서버에 저장된 음란사진 640건, 동영상 40건, 불법 토렌트 자료 2200건을 삭제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 사건이 전해지면서 해당 사이트가 국내 최대 성인사이트로 꼽히는 ‘소라넷’으로 잘못 알려지는 소동이 벌어졌다. 외국 기반 한글 사이트인 소라넷은 결혼한 남녀 간의 성행위 또는 여자친구와의 성행위 등을 공개하는 성인 사이트다. 회원 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수백만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현재 소라넷은 정상 접속이 되고 있다. 소라넷은 경찰의 법망을 피해 꾸준히 인터넷 도메인도 바꾸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소라넷 등 일부 음란 사이트는 서버는 물론 운영까지 외국에서 하기 때문에 압수수색 등 수사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스마트
1년에 1~2개씩 없어지는거 같군요
파이몬
헐;;; 다 없어지네
유난이
베스트
번호 제목 조회 추천 비추
11047 일본 태풍 실시간 영상 현재 일본 상황은? <!----> 762 0 0
11046 제2의 밀양 사건이 되려나... <!----> 583 0 0
11045 이연수 이혼? "못된 사람 만나..성숙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백' <!----> 773 0 0
11044 한국 기독교: "문재인 대통령 들어라. 정부기관 임명권은 대통령 아닌 우리가 갖겠다" <!----> 369 0 0
11043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 이야기 할때마다 심기 불편하다. 그만 해달라" <!----> 281 0 0
11042 성매매 여성 1인당 2,260만원 지원법 통과 <!----> 502 0 0
11041 '高스펙 경단녀' 갈 곳이 없다…대부분 서비스직 <!----> 317 0 0
11040 김성태 "문대통령 정치권력으로 방송 짓누르려 하지 말아야" <!----> 317 0 0
11039 김성태 "근로시간 자율연장 대국민 서명운동 진행" <!----> 385 0 0
11038 이언주 “文 발언은 朴과 판박이…국회가 대통령 하수인인가” <!----> 347 0 0
11037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은 학생때 꼭 있던 공부도 못하면서 방해만 하던 부류" <!----> 174 0 0
11036 기레기가 정권전복시키는법 <!----> 205 0 0
11035 자한당, 최저임금 인상 공약할 땐 언제고 반대 서명운동? <!----> 186 0 0
11034 박정희의 1년 반 vs 문재인의 1년 반(feat. 전우용) <!----> 189 0 0
11033 유머감각 좀 쩌시는 3똥별 할아부지 <!----> 269 0 0
11032 '필로폰 투약' 前 한겨레 기자 1심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 332 0 0
11031 바른미래당 김관영 "文 '방송 공정성' 발언, 참으로 낯뜨거워" <!----> 168 0 0
11030 말도 안되는 이재용 무죄취지 법무부 답변서 국민 청원 부탁드립니다(재등록) <!----> 313 0 0
11029 "극렬 문빠들=문재인 지지 망상에 빠진 ‘홍위병들’..." <!----> 183 0 0
11028 나경원 “당명 바꿔야, 당 부정적 이미지 너무 많아” <!----> 187 0 0
11027 “자유 한국당, 정신 못 차리고 이대로 가면 "완전 망한다" <!----> 206 0 0
11026 방탄 팬들에게 털리는 하태경 <!----> 195 0 0
11025 [펌] 언론이 말하는 한국경제.jpg <!----> 180 0 0
11024 대전시의회 ”이승만 동상 철거, 국립묘지 친일파 이장" 결의안 통과 <!----> 190 0 0
11023 군대 짬밥 2,200원의 비밀 1021 0 0
11022 비핵화 그 어려운 합의가 된다는 것은 557 0 0
11021 우리나라 교육 개혁이 안 되는 건 502 0 0
11020 말레이시아 수도 상황 784 0 0
11019 40년대 고전 여배우의 위엄 1035 0 0
11018 상의 벗기고 끌려다닌 편의점 알바생 1258 0 0